동북아 원전 비상대응체계 발전방안 논의

한·중·일 삼국이 동북아 원자력 안전 대책 마련을 위해 모였다. 우리나라는 최종배 원자력안전위원회 사무처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해 3국간 원자력 및 방사선 대응 관련 정보 공유와 비상시 대응체계 등을 논의했다.

동북아 원전 비상대응체계 발전방안 논의

원자력안전위원회는 5일 일본 동경에서 개최된 '제10차 한중일 원자력안전 고위규제자회의(TRM)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TRM(Top Regulators' Meeting)은 2008년부터 시작된 한중일 원자력 규제기관(중국: 국가핵안전국, 일본: 원자력규제청) 협의체로 3국이 매년 순회 개최하고 있다.

10차 회의에선 참석한 3국의 주요 원자력 안전이슈 및 비상대응체계 현황을 공유하고 인접국 비상상황 발생을 대비한 대응 체계 등에 대해서 협의했다. 또한, TRM 비상대응매뉴얼 마련 방안, TRM 산하 실무그룹의 활동현황 및 운영방향, 제4차 합동방재훈련의 시사점 및 향후계획 등 주요 의제들도 논의했다. 4차 합동방재훈련은 11월 2일 한울원전에서 실시된 바있다.

최 사무처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점차 중요성이 부각되는 동북아 지역 원자력 안전을 위해 한·중·일 3국의 공동노력을 강조하고, 향후에도 긴밀한 협력을 통해 효과적인 비상대응체계를 발전시켜 나갈 것을 제언하였다.

한편, 최 사무처장은 TRM 회의참석에 이어 6일 해체가 진행중인 원전시설(토카이 원전, 이바라키현 소재)을 방문해,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이후 해체에 대비한 규제 현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