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포항지진 피해 기업에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고용노동부는 지진으로 큰 피해를 본 포항 특별재난지역 근로자 고용 안정을 위해 1인당 월 최대 150만원의 고용유지지원금을 연간 최대 180일간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고용노동부 로고.
<고용노동부 로고.>

고용부는 생산량 감소 등 지진 피해 사실을 구체적으로 증명할 수 없더라도 조업중단 등 사태를 겪었다면 고용조정이 불가피한 사업장으로 인정해주기로 했다.

고용유지지원금 제도는 생산량·매출액이 줄거나 재고량이 늘어 고용조정이 불가피한 기업을 지원하는 것이다.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으려면 노동자를 감원하지 않고 휴업·훈련·휴직 등을 통해 고용유지 조치를 해야 한다.

임서정 고용정책실장은 “포항지역 기업이 조업중단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지방관서에서 피해 기업을 방문해 고용유지 지원제도를 안내하고 지원하는 등 노동자의 고용불안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