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암물질 비소 독성을 저감하는 신종 미생물 7종 발견

환경부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낙동강 상류 일대 퇴적토에서 비소를 산화시켜 독성을 낮추는 신종 미생물 7종을 발견했다고 5일 밝혔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에서 발견한 비소 산화 신종 미생물 7종 사진. [자료: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에서 발견한 비소 산화 신종 미생물 7종 사진. [자료: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비소(As)는 간·신장 등에 암을 유발하는 중금속으로 금속을 제련할 때 부산물로 생긴다. 폐광 지역이나 제련소 주변에 검출되는 경우가 많다.

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올해 3월부터 9개월 동안 경북 봉화군 낙동상 상류 일대에서 비소를 산화시킬 수 있는 카에니모나스 속 균주 등 총 33종의 미생물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33종 미생물의 유전자를 분석하고 비소 산화 능력을 실험했다. 이 가운데 비소 산화 능력이 가장 뛰어난 신종 미생물 7종을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

신종 미생물 7종은 카에니모나스 속 균주 SPR-03, 보세아 속 균주 SPR-06와 SPR-10, 로도슈도모나스 속 균주 SPR-07, 스핑고픽시스 속 균주 SPR-14, 폴라로모나스 속 균주 SPR-19, 마이코박테리움 속 균주 SPR-20이다.

실험 결과 신종 미생물 7종은 일반적인 비소 산화 미생물에 비해 최대 530배에 이르는 산화 능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소 산화 능력은 SPR-07, SPR-06, SPR-19, SPR-014, SPR-03, SPR-010, SPR-20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신종 미생물 7종의 연구 보고서를 '바이오리소스 테크놀러지'에 내년 3월 중으로 투고할 예정이다.

안영희 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이번에 발견된 미생물은 향후 중금속 오염 토양의 독성 저감용 미생물 제제 실증화를 위한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신종 미생물의 유전체 심화와 배양최적화 기초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