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9명, 1회용컵 보증금제도 도입 동의

국민 열 명 중 아홉 명이 1회용컵 보증금제도 도입 필요성에 동의했다.

환경부는 1회용컵 보증금제도 도입 국민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9.9%가 제도 도입에 동의(찬성 71.4%, 수용 18.5%)했다고 3일 밝혔다.

1회용컵 보증금제도 도입에 대한 의견. [단위:%]. [자료:환경부]
<1회용컵 보증금제도 도입에 대한 의견. [단위:%]. [자료:환경부]>

조사는 한국리서치를 통해 10월부터 11월까지 전국 만 20세 이상 성인 남녀 2005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1회용품 종합대책 마련에 앞서, 1회용컵 감량과 재활용 활성화에 대한 소비자 인식을 파악했다.

조사 결과 최근 1회용컵 사용 증가에 대해 응답자 78.6%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심각하지 않다는 대답은 3.7%에 그쳤다. 국민 대다수가 1회용컵 문제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컵보증금제 도입 시 예상되는 효과로는 '1회용컵 사용감소'(45.5%), '자원의 재활용'(41.5%), '길거리투기 방지'(12.2%) 등을 꼽았다.

컵보증금제가 시행될 경우, 응답자의 61.8%가 다회용컵을 더 많이 사용할 의향이 있다고 대답했다. 제도 도입이 1회용컵 사용감소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측됐다.

응답자의 69.2%는 구입한 1회용컵을 반납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컵보증금제도가 효과적으로 운용되면 1회용컵 회수·재활용 활성화, 길거리 투기 방지 등 효과가 기대된다.

응답자 10%는 컵보증금제 도입에 반대했다. '제품가격 상승 우려'(42.6%), '낮은 회수·재활용률로 인한 실효성 부족'(41.1%)을 반대 이유로 꼽았다.

환경부는 컵보증금제를 도입하면 물가 상승 방지, 사용한 1회용컵 반환 독려와 회수·재활용 인프라 구축 등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업계·시민단체 등 의견수렴을 거쳐 연말까지 종합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1회용컵.
<1회용컵.>

신선경 환경부 자원순환국장은 “커피산업 성장, 소비형태 변화 등으로 1회용컵 사용량이 급증하고 있다”며 “미래세대를 생각하는 지속가능한 자원순환사회를 만들기 위해 조금 불편하더라도 1회용품 사용을 최소화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