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물질안전원, 원인미상 화학사고 분석위해 핵자기공명분광기 도입

환경부 화학물질안전원은 원인미상 화학사고 규명과 극미량 유해화학물질의 정확한 화학구조 분석을 위해 고성능 정밀분석장비인 '핵자기공명분광기(NMR)'를 도입해 12월부터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핵자기공명분광기. [자료:환경부]
<핵자기공명분광기. [자료:환경부]>

핵자기공명분광기는 정밀분석장비로 유·무기 복합 유해화학물질 분자를 3차원 구조로 규명한다. 자장을 생성하는 자석 세기와 전자기파 등 원리를 이용해 10㎍ 수준의 극미량 화학물질을 5분 내로 분석하는 최신기기다.

환경오염 원인 물질 내 탄소(C), 수소(H), 산소(O), 질소(N) 등 원소 개수를 정확히 확인한다. 복잡한 사고를 일으킨 원인물질 오염정도, 안정동위원소 비율 등도 분석할 수 있다.

그간 분석이 어려웠던 미지·복합 화학물질이나 다양한 고분자 물질 구조도 해석해 과학적인 피해조사 분석이 가능하다.

화학물질안전원은 핵자기공명분광기로 환경영향조사와 관련한 식물, 수질, 토양 등 환경매체와 생태자원별 오염도 조사·분석, 사후 인체영향조사에 필요한 분석정보를 지원할 계획이다.

국립환경과학원, 국립생물자원관 등 환경부 소속 기관을 비롯해 국립생태원,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등 산하기관 기초·응용연구 분야에서도 장비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화학물질 연구를 수행하는 정부출연연구소와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한다.

핵자기공명분광기 운영으로 원인미상, 복합사고와 미지의 유해화학물질 사고에 대해 오염물질 구조 분석, 화학사고 수습·복구체계를 강화한다.

황승율 화학물질안전원 연구개발교육과장은 “핵자기공명분광기가 사후관리 시스템 구축과 화학테러물질 구조분석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