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지오, 포항지진 지열발전소와 관련 없어

15일 발생한 포항 지역 지진이 지열발전소 실증사업과 관련이 있다는 의혹에 대해 사업자가 직접 해명에 나섰다.

넥스지오는 포항지열발전 현장 시추공은 이번 포항지진에 관련된 것으로 예상되는 단층과 무관한 위치에 설치돼 있다며 지열발전 개발이 지진에 영향을 줬다는 우려에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포항지열발전사업은 '㎿급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 개발'을 목표로 2010년 12월 산업자원통상부 지원 국가R&D 사업으로 착수됐다. 주관기관은 넥스지오와 지질자원연구원, 건설기술연구원, 서울대학교, 포스코, 이노지오테크놀로지 등이다.

실증 현장은 포항시 흥해읍으로 2년간의 면밀한 조사와 검토를 거쳐 두 개의 지열발전정을 4.3km 내외 심도(각각 4,215m, 4,340m)로 성공적으로 시추, 완성했다. 그리고 금년 9월 18일 이후 현재까지 약 2달간 모든 현장 작업을 일시 중단하고 마지막 공정인 지열수 순환 및 생산 설비를 설치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넥스지오는 포항지열발전 현장에 설치된 지열정과 관련 약 20cm 직경, 4.3km 심도의 2개 시추공으로 금번 포항지진에 관련된 것으로 예상되는 단층과 무관한 위치에 설치되어 있다고 해명했다. 또 시추공 설치에 의해 지진이 발생하는 예는 보고된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또, 모든 현장 작업을 중지하고 지열정을 압력 개방한 상태로 2달 남짓한 시간동안 어떠한 현장 활동도 진행하지 않은 상태로 연구단에서 현장주변에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는 정밀지진 관측시스템에서 단 한 차례도 뚜렷한 지진활동이 관측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네스지오 관계자는 “기상청에서 포항지진이 자연지진임을 분석 발표한 상태에서 현장 상황과 검증 과정이 생략된 개인의 추측성 가설 인해 지열발전에 의한 유발 지진으로 곡해되는 것에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