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주 고용부 장관, 12개 산하기관 현장행정 나서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14일 한국잡월드를 시작으로 12개 산하기관 현장방문에 나섰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김 장관은 이날 경기 성남시 한국잡월드에서 장대익 이사장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았다. 한국잡월드는 어린이·청소년 종합 직업진로체험관이다. 지난 2012년 5월 개관 이후 450만명이 방문했다.

김 장관은 업무보고 후 “최근 문제가 된 공공기관 채용·계약 비리를 비롯해 성희롱 사례가 없는지 철저히 파악하고 근절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김 장관은 또 “파견 및 용역 등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규직이라는 안정된 일자리에서 일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일반 직원들 및 노조와 간담회를 열어 애로사항과 향후 비전에 관해 의견을 청취했다.

김 장관은 오는 20일 충북 진천 한국고용정보원을 방문하는 등 나머지 11개 산하기관도 차례로 방문해 업무보고를 받는다.

고용부 관계자는 “장관이 산하기관을 방문해 업무보고를 받는 것은 이례적 일”이라며 “현장의 어려움을 직접 듣고 해결하겠다는 김 장관의 현장 중심 행정 원칙이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