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순 북한군 수술' 이국종 교수, 인터뷰 어려운 이유 보니 "환자를 더 중요하게 여겨" 훈훈

사진 = YTN
<사진 = YTN>

북한군 한 명이 귀순 도중 총상을 입어 아주대학교 이국종 교수의 수술을 받았다.

귀순 북한군 수술을 집도한 이국종 교수는 '환자를 위한 삶'을 살고 있는 의사로 유명하다. 그는 2011년 군이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된 인질을 구출한 아덴만 작전 시 석해균 선장을 살린 의사로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기도 했다.

현재 귀순 북한군은 이국종 교수의 집도 아래 13일 성공적으로 수술을 끝내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한편 이국종 교수의 남다른 열정이 화제다.

이국종 교수는 인터뷰하기 어려운 사람으로 꼽혀 시선을 모은 바 있다. 이는 인터뷰하다 갑자기 수술실로 달려가야 하는 그의 직업 특성 때문이다.

이국종 교수는 복수 매체와의 인터뷰 도중 수술실 호출을 받은 바 있다. 당시 그는 "제가 이 정도 환자를 잃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지금 바로 수술에 들어가지 않으면 이 환자는 죽습니다"라며 정중히 양해를 구해 시선을 끌었다.
 최현우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