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나나기 물티슈, 대형병원 공급 이유로 '신생아 위한 성분 구성' 꼽아

간나나기 물티슈, 대형병원 공급 이유로 '신생아 위한 성분 구성' 꼽아

신생아로션과 아기수딩젤 등을 생산하는 간나나기가 자사 아기물티슈가 대형병원에 공급되는 이유로 신생아를 위한 성분 구성을 꼽아 관심을 모은다.

간나나기 물티슈는 현재, 충무로 제일병원을 비롯해 안과, 치과, 청소년의학과, 산후조리원 등에 공급되고 있다. 이 의료기관들의 첫 번째 제품 선택 기준인 안전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회사 이미라 대표는 "신생아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높은 안전성을 갖추는 데 초점을 맞추다 보니 신생아실과 산후조리원 이외에 일반병원에도 공급되고 있다"고 말했다.

간나나기는 세 가지 측면에서 차별화를 시도하며 신생아를 위한 성분 구성에 힘을 쏟았다. 이는 '안전 3단 설계'로 불리며 출산을 앞둔 예비 부모들에게 어필되고 있다.

첫 번째는 유해 화학성분 원천 배제다. 지난해부터 일부 아기물티슈에서 살균제, 메탄올 등이 초과 검출되면서 불안감을 조성했는데, 간나나기는 이 성분들을 일체 활용하지 않으면서 우려를 불식시켰다.

다음은 계면활성제의 차별화다. 석유화학계 합성 계면활성제 대신 에코서트 인증받은 자연 유래 계면활성제를 활용했다. 이 계면활성제는 코코넛오일과 과일당에서 추출해 만들어진 것으로 아기 피부에 가해지는 자극이 적다. 간나나기는 이 점에 힘입어 엘리드로부터 피부 무자극 인증을 받았다. 이 대표는 "특히 신경을 많이 쓴 부분으로, 간나나기 물티슈를 쓰면 발진이 일어나지 않는다고들 많이 말씀해 주셔서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마지막은 식품 첨가 등급의 보존제 사용이다. 독한 화학 보존제를 대신해 FDA에서 안전성을 확인받은 보존제를 사용했다. 이 보존제는 제품의 변질 또한 효과적으로 막아 세균 번식 등을 방지한다. 간나나기는 실제로 KTR로부터 세균 불검출, 적합 판정을 받았다.

한편, 간나나기는 오는 15일부터 자사몰에서 로션과 오일을 세트로 구성해 10% 할인 판매하는 이벤트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민준 기자 (pmj@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