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 마약' 투약 가능성 높은 남성, 피해자에 달려들어 살을 물어 뜯었다 "피범벅된 거실" 충격

사진 = SBS
<사진 = SBS>

한 남성의 충격적 범행이 화두에 올랐다.

지난 10월 10일 서울 주택가의 한 빌라에 사는 진우(가명) 씨 가족은 정체불명의 남성에게 물어 뜯겨 시선을 모았다.

당시 진우 씨는 새벽 3시쯤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가 연속 세 번 들려왔지만, 다른 곳에서 나는 소리라고 착각했다. 하지만 잠에서 깬 진우 씨는 거실로 나왔고 그순간 그는 거실에서 머리에 피를 흘리고 있는 한 남성을 발견한다.

그는 곧장 진우 씨의 목을 물어 뜯었고, 진우 씨의 비명소리에 거실로 나온 누나의 다리를 물어 뜯었다.

현재 일각에서는 가해자가 범행 전 '좀비 마약'을 투약했을 가능성에 집중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좀비 마약'을 투약할 시 이성을 잃고 옷을 벗은 채 난동부리다 사람을 물어 뜯는다.
 최현우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