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현의 이상형 어떻게 변했나? "편안한 사람에서 밝은 에너지를 가진 사람으로", "유라 아냐?"

 

사진 = 홍종현 인스타그램
<사진 = 홍종현 인스타그램>

주가를 올리고 있는 홍종현의 과거 이상형 변천사가 화제다.

지난 2012년 홍종현은 SBS 토크쇼 '강심장'에 출연해 이상형을 묻는 MC의 질문에 "편안하고 다정한 여자가 좋고, 얼굴은 많이 보지 않지만 몸매는 본다"라고 처음으로 자신의 이상형을 공개했다.

이후 2016년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출연했을 당시에는 이상형을 묻는 DJ 김창렬의 질문에 "혼자 있을 때 내가 조용한 편이라 이상형은 저보다는 밝은 에너지가 있고, 잘 웃는 여자가 좋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김창렬은 "'우결' 출연당시 유라씨가 그런 분 아니냐"며 재차 물었고 이에 "그래서 유라와 같이 있었을 때 제가 많이 웃고 기분이 좋아지는 느낌이었다"라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이수지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