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베트남 전력시장 진출...25년간 15조원 매출

한국전력이 베트남 전력시장에 진출했다. 2013년부터 국제경쟁입찰에 참여, 4년 간 협상 끝에 석탄화력발전소 사업 계약에 성공했다. 25년 간 약 15조원 매출이 기대된다.

오른쪽부터 조환익 한전 사장, 브엉(Vuong) 베트남 산업통상부 차관, 카키노키(Kakinoki) 마루베니 파워프로젝트플랜트그룹 CEO, 히라이(Hirai) 응이손 현지법인장이 응이손 2 화력 계약 체결후 기념촬영했다.
<오른쪽부터 조환익 한전 사장, 브엉(Vuong) 베트남 산업통상부 차관, 카키노키(Kakinoki) 마루베니 파워프로젝트플랜트그룹 CEO, 히라이(Hirai) 응이손 현지법인장이 응이손 2 화력 계약 체결후 기념촬영했다.>

한국전력은 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 산업통상부, 베트남 전력공사 등과 응이손2 석탄화력사업(1200㎿) 사업계약을 체결했다.

베트남 응이손2 사업은 한전 컨소시엄(한전, 일본 마루베니상사)이 2013년 베트남 산업통상부가 실시한 국제경쟁입찰에서 사업자로 선정됐다. 베트남 하노이 남동쪽 약 200㎞에 위치한 응이손경제구역에 1200㎿(600㎿×2기)급 초임계압 석탄화력 발전소 건설과 운영까지 담고 있다.

한전컨소시엄은 2013년 사업 수주 이후 지난 4년 간 베트남 정부로부터 투자승인서 등 관련 승인을 획득하고 계약협상을 마무리한데 이어 최근 사업계약 체결에 이르렀다. 총 사업비 약 23억달러(약 2조6000억원) 중 75% 상당은 한국수출입은행 등을 통해 프로젝트파이낸싱으로 연내조달하고 착공하다. 2021년 말 종합 준공한다는 목표다.

한전은 생산된 전력 100%를 전력판매계약(PPA)을 통해 베트남전력공사에 판매한다. 베트남 정부가 대금지급 등에 대한 지급보증을 제공한다. 한전은 25년 운영기간 동안 약 15조원 매출을 올릴 전망이다.

베트남 다낭에서 개최되는 APEC 정상회의를 앞두고 4년 여 마라톤 협상 끝에 사업계약이 성사됨으로써 아·태지역 역내 경제협력 증대를 위한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응이손2 발전소 건설에는 두산중공업이 턴키 일괄시공사업자로 참여한다. 설계〃보일러 등 주요 기자재 제작〃공급, 발전소 건설을 총괄하다. 국내 다수 중소기업이 발전소 보조기기 공급자로 참여한다. 국내 기업의 동반성장·고용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한전은 응이손2 사업의 성공적 이행과 추가 사업개발을 통해 베트남을 필리핀에 이은 새로운 동남아 거점 시장으로 육성시킬 계획이다.

한전은 1995년 필리핀 말라야 발전소 성능복구 사업을 시작으로, 현재 아시아·중동·중남미 등 전 세계 22개국에서 화력·원자력·신재생까지 약 2만3000㎿의 발전소를 건설 및 운영 중이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응이손2 발전사업은 글로벌 에너지벨트의 한 축을 완성하는 쾌거로서 앞으로도 해외에서 국내기업과 동반 성장하는 기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