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소재제품도 모바일로 주문·배송추적...한화토탈, 스마트오더·물류 시스템 오픈

한화토탈이 스마트 영업·물류 시스템을 가동하며 고객 서비스 강화에 나섰다.

한화토탈이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출하업무와 모바일 기기에서 주문 및 배송이 가능한 스마트영업·물류시스템을 오픈하고 고객 서비스 강화에 나섰다. 사진은 운송기사가 전용 키오스크(KIOSK)를 통해 직접 출하서류 업무를 진행하는 모습. [자료:한화토탈]
<한화토탈이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출하업무와 모바일 기기에서 주문 및 배송이 가능한 스마트영업·물류시스템을 오픈하고 고객 서비스 강화에 나섰다. 사진은 운송기사가 전용 키오스크(KIOSK)를 통해 직접 출하서류 업무를 진행하는 모습. [자료:한화토탈]>

한화토탈은 스마트폰 등 모바일기기에서 주요제품 주문·조회가 가능한 '스마트 오더'와 실시간 배송추적을 지원하는 '스마트 물류' 시스템을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한화토탈이 취급하는 합성수지와 화학섬유 원료 등 제품을 모바일로 주문하고 배송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한화토탈은 그 동안 고객이 PC에서만 주문·출하 업무를 할 수 있었는데 이번 모바일 시스템 오픈으로 언제 어디서든지 주문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제품별 주문유형에 맞게 주문 화면을 세분화했으며 일부 제품은 재고와 여신상 문제가 없으면 주문과 동시에 출하까지 자동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간소화했다.

주문된 제품의 공장 출하단계별 진행정보는 SMS를 통해 고객에게 실시간 공유되고 구매내역과 여신, 시험성적서 등 정보도 바로 조회할 수 있다. 해외고객을 위해 주문 제품이 선적된 선박 출발항, 도착예정일은 물론 세계지도 상 해상운송경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각 정보도 제공한다.

육지운송 편의성도 강화했다. 운송기사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자신에게 할당된 운송오더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한화토탈 대산공장 출입시 무인 계근 시스템으로 계근 후, 공장내 출하장까지 경로를 내비게이션으로 안내받아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다.

운송기사가 각종 출하서류를 직접 발행할 수 있는 전용 키오스크를 설치해 출하 소요시간을 대폭 줄였고, 공장을 나선 차량 운송경로와 상태는 GPS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한다. 고객에게 순정 제품을 정확하게 공급하기 위해 제품의 정품·정량을 보증하는 전자봉인시스템을 적용한 운송차량도 시범적으로 도입했다.

한화토탈은 고객이 주문한 제품 출하현황 정보를 운송차량 입고, 적재, 출차, 운행 등 단계별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어 정확한 제품 인도시간 예측에 따른 효율적인 작업시간 관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화토탈이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출하업무와 모바일 기기에서 주문 및 배송이 가능한 스마트영업·물류시스템을 오픈하고 고객 서비스 강화에 나섰다. 사진은 운송기사가 전용 키오스크(KIOSK)를 통해 직접 출하서류 업무를 진행하는 모습. [자료:한화토탈]
<한화토탈이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출하업무와 모바일 기기에서 주문 및 배송이 가능한 스마트영업·물류시스템을 오픈하고 고객 서비스 강화에 나섰다. 사진은 운송기사가 전용 키오스크(KIOSK)를 통해 직접 출하서류 업무를 진행하는 모습. [자료:한화토탈]>

스마트 영업·물류 시스템은 한화토탈이 추진 중인 '스마트 플랜트' 프로젝트의 핵심 과제 중 하나다. 한화토탈은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과 공장 중심의 IT 고도화를 통한 혁신적인 공장 운영을 위해 스마트 플랜트를 적극 도입하고 있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고객 주문부터 납품까지 모든 과정을 디지털화, 모바일화, 무인 자동화함으로써 출하업무 효율성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며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고객 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스마트 플랜트 프로젝트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