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시아 한-러 전력연계 협력채널 시동

한국과 러시아가 동북아지역 국가 간 전력망을 연결하는 슈퍼그리드 구축을 위한 협력을 시작했다.

조환익 한국전력 사장(왼쪽 두번째)과 갈루쉬카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오른쪽 두번째)이 한러 전력망연계사업 협력을 논의했다.
<조환익 한국전력 사장(왼쪽 두번째)과 갈루쉬카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오른쪽 두번째)이 한러 전력망연계사업 협력을 논의했다.>

한국전력은 7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갈루쉬카 알렉산드르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을 만나 한·러 전력망 연계사업 추진에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한·러 전력망 연계는 극동시베리아 청정에너지로 발전한 전기를 직류송전망으로 한국까지 연결해 전기를 공유하는 사업이다.

양측은 전력망 연계가 양국의 경제이익 창출과 미세먼지 감축 효과뿐만 아니라 동북아 지역 긴장완화에도 기여할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향후 한·러 간 에너지협력을 위해 합동 워킹그룹을 구성하고 공동 로드맵을 수립하는 등 지속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