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전 안전 특별대책 마련...내진성능 진도 7.4까지 강화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 안전 건설과 운영 관련 16개 특별대책을 마련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 결정 후 원전에 대한 국민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

한수원은 7일 3대 추진 방향과 16개 추진 과제를 담은 '원전 안전 건설·운영 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은 △신고리 5·6호기 세계 최고 원전으로 건설(4개 과제) △가동 원전 안전성 획기적으로 강화(8개 과제) △국민 눈높이에 맞춘 투명한 정보공개(4개 과제)로 구성됐다.

한수원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원전 건설과 운영에 접목해 안전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원전 안전기준 강화'와 궤를 같이 한다. 신재생에너지 확대 및 지역산업 보완대책도 정부와 함께 추진한다. 에너지전환 로드맵 역시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확정 후 정부와 협의해 이행 방안을 내놓을 계획이다.

한수원은 신고리 5·6호기에 △지진·다수호기 안전 강화 △사이버 발전소 구축 △지능형 CCTV 적용 △시민참관단 운영 조치를 취한다. 핵심설비 내진성능은 진도 7.0에서 7.4까지 강화한다. 가상현실 기술과 지능형 CCTV로 설계 시공 오류를 예방하고 사고시 신속 대응 체계를 갖춘다. 공사 전 과정을 시민이 직접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도 마련한다.

가동 중인 원전에는 자동예측시스템·스마트플랜트·인공지능 로봇 등 다수의 4차 산업기술을 적용한다. 빅데이터 기술로 실시간 이상 감지와 현장 정비 체계를 강화한다. 가동원전의 내진성능을 보강하고 핵연료 내구성을 2배 높인다.

원전정보 제공기구(정보신뢰센터)도 신설한다. 외부전문가에 의해 객관적 정보를 생산하고 검증된 정보를 공개한다. 정보 수신 희망 국민에게 SMS 안내도 한다. 원전 관련 질의를 하는 국민제언게시판을 운영하고 영구정지된 고리 1호기를 개방한다.

한수원은 정부의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 결정에 따라 지난달 25일부터 공사를 시작했다. 일시중단에 따른 손실비용은 협력회사와 협의해 조속히 보전할 방침이다. 지역지원금과 이주대책 등도 빠른 시일 내로 시행한다. 발전소 주변 지역 주민과 상생한다.

이관섭 한수원 사장은 “건설 재개 기회를 주신 국민께 감사드린다”며 “건설 중단 기간 현장을 지켜준 협력사와 한수원을 믿어주신 지역 주민께도 감사한 마음으로, 투명하고 안전하게 원전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