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세계 최대 100㎿ 수상 태양광발전소 짓는다

한화그룹이 100㎿ 규모 세계 최대 수상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한다.

한화그룹은 한화종합화학-한국중부발전 컨소시엄이 한국농어촌공사가 충청남도 당진 석문호에 조성 예정인 100㎿ 규모 수상 태양광발전소 건설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한화큐셀 진천 태양전지 공장 내부.[자료:한화큐셀]
<한화큐셀 진천 태양전지 공장 내부.[자료:한화큐셀]>

한화종합화학은 총 100㎿ 태양광 발전소 중 80㎿ 규모를 중부발전과 함께 건설한다. 나머지 20㎿ 규모 발전소는 한국농어촌공사가 자체적으로 짓는다. 인·허가 등 준비과정을 거쳐, 2019년 공사에 착수한다. 오는 2020년부터 태양광발전소를 가동할 계획이다.

발전소가 준공되면 세계에서 가장 큰 태양광발전소가 된다. 석문호 수면 위 120만㎡에 걸쳐 조성된다. 면적은 축구장 168개가 들어갈 수 있는 크기다. 이곳에서 생산하는 전력은 약 14만 명이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한화그룹은 수상 태양광발전이 국토의 효율적인 이용, 태양광모듈 냉각효과, 그늘을 피할 수 있는 장점 등 다양한 효용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차문환 한화솔라파워 대표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20%까지 높이겠다는 정부의 에너지 정책 목표 달성에 보탬이 되기 위해 사업을 차질 없이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 대표는 “태양광 사업 분야 세계 1위인 한화그룹은 수상 태양광발전 부문에서도 세계 시장을 주도해 우리의 태양광 기술력을 세계에 널리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한화그룹은 태양전지 생산규모 기준으로 세계 1위인 한화큐셀을 중심으로 글로벌 태양광 시장도 공략하고 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