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해상풍력발전사업, 공유수면 사용 면적 변경 허가

새만금개발청(청장 이철우)은 1일 (주)새만금해상풍력발전이 신청한 공유수면 점용·사용 면적 변경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새만금해상풍력발전은 해상변전소를 공사비, 공사 기간, 해상 경관 등의 측면에서 유리한 육상변전소로 계획을 변경했다. 해저에 매설되는 송전선로를 기존 계획 노선을 유지하는 범위 내에서 경제성이 유리한 방향으로 전환하고 새만금개발청에 변경을 신청했다.

해상변전소~한전까지 전 구간을 154kV용 송전선로 설치하는 것이 당초 계획이었으나, 풍력발전기~육상변전소 구간은 22.9kV(최대 6가닥),육상변전소~한전 구간은 154kV용 송전선로 설치하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점용·사용 허가 면적은 해상변전소가 육상변전소로 변경되면서 일부 해저 구간의 선로 사양이 고압선로에서 저압선로로 변경되어 당초(25만 2366㎡)보다 5%(1만3306㎡) 정도 증가했다.

새만금 전체 조감도.
<새만금 전체 조감도.>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