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윤여정, 솔직하게 밝힌 롱런 비결 눈길 "늙었기 때문에 신이보다 더 열심히 해야 돼"

사진 = tvN '택시'
<사진 = tvN '택시'>

배우 윤여정이 50년 넘게 연기 활동을 지속할 수 있었던 비결을 공개해 화제다.

그녀는 11일 방송된 tvN 예능 '현장 토크쇼-택시'에 출연해 롱런의 비결에 대해 끊임없는 노력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윤여정은 "사람들은 내가 열심히 안 하는 줄 안다. 하지만 연기 공부를 끈질기게 하고 있다"며 "늙었기 때문에 신인보다 더 열심히 해야 한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늘 같은 얼굴, 같은 목소리로 연기하니 식상할 거다"며 "그래서 내가 애를 많이 쓴다. 그렇게 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최효정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