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다우 고부가 패키징 PVDC 사업 인수...'딥 체인지' 가속화

SK이노베이션이 화학분야에서만 올해 두 번째 인수합병(M&A)을 성공시키며 '딥 체인지(사업·구조 혁신)'를 가속화했다. 화학사업 자회사 SK종합화학을 2024년까지 글로벌 10대 화학기업으로 성장시키는 프로젝트에 속도를 낸다.

폴리염화비닐리덴(PVDC) 적용사례. [자료:SK이노베이션]
<폴리염화비닐리덴(PVDC) 적용사례. [자료: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SK종합화학을 통해 미국 최대 석유화학기업 다우의 폴리염화비닐리덴(PVDC) 사업 인수 계약(SPA)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SK종합화학은 에틸렌 아크릴산 사업(EAA) 확보에 이어 PVDC 사업까지 인수했다. 패키징 화학 소재 영역 주요 제품군을 갖춘 종합 포장소재 전문 화학기업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SK종합화학은 다우가 보유한 PVDC 사업 일체를 인수한다. PVDC 사업 브랜드 'SARAN' 상표권과 미국 미시간 소재 생산 설비, 관련 제조기술, 지적자산 등이 대상이다.

PVDC는 고부가 포장재인 배리어 필름 소재군 중 하나로 수분·산소로부터 내용물 부패, 변형을 막는 기능이 탁월하다. 주로 높은 수준의 외부 차단성을 요구하는 냉장·냉동 육가공 포장재 원료로 쓰인다. 배리어 필름 소재 군은 시장 진입장벽이 높고 공급업체가 적다. 향후 아시아 지역 식료품 수요확대 전망 때문에 지속 성장이 기대되는 시장이다.

SK종합화학은 기존 납사-에틸렌-폴리에틸렌으로 이어지는 범용 위주 석유화학 포트폴리오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힘썼다. 자체 기술을 통한 넥슬렌 같은 고부가 화학 제품군 개발과 다우로부터 EAA 사업 인수 등을 통해 고부가 화학 기업으로 변신하고 있다.

SK종합화학은 이번 인수로 넥슬렌, EAA에 이어 PVDC까지 다층 포장재 필름의 고부가 핵심 소재군을 확보했다. SK종합화학은 기존에 보유한 기술과 시너지를 통해 다양한 소재의 포트폴리오를 확보해 고객 접근성을 높인다. 기술과 소재가 결합된 고객 맞춤형 제품을 개발한다.

SK종합화학은 연이은 M&A를 통해 '딥 체인지2.0' 추진을 가속화하는 발판을 마련, 사업 포트폴리오 추가 확장에 나선다. 종합 포장소재 전문 화학기업으로 도약해 세계 최대 포장재 시장으로 떠오르는 중국 시장을 공략한다.

SK종합화학이 인수하는 미국 미시간 소재 PVDC 생산 설비 위치. [자료:SK이노베이션]
<SK종합화학이 인수하는 미국 미시간 소재 PVDC 생산 설비 위치. [자료:SK이노베이션]>

김형건 SK종합화학 사장은 “차세대 성장 주력 분야인 고부가 포장재 사업과 자동차용 소재를 중심으로 제품군과 기술력 확보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R&D, M&A, 합작 등을 통해 향후 해외 시장에서 톱 플레이어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화학 사업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주목되는 자동차용 소재와 포장재 분야에 집중하는 전략을 세웠다. 지속 투자를 통해 SK종합화학을 2024년까지 글로벌 10대 화학기업으로 도약시킬 계획이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