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 5기지, 충남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와 우선 협상

한국가스공사는 28일 국내 다섯 번째 천연가스 인수기지 건설을 위한 우선협상 대상지로 충남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국가스공사 본사.
<한국가스공사 본사.>

가스공사는 천연가스 수급 안정성 제고와 마케팅·트레이딩 등 유연한 수급관리 기반 확충을 위해 2015년 '제12차 장기 천연가스 수급계획'을 세웠다. 이에 따라 제5 LNG 인수기지 건설을 추진했다.

5기지에는 2031년까지 20만㎘급 LNG 저장탱크 총 10기와 LNG 하역설비, 기화송출설비 등이 들어선다. 가스공사는 1단계로 20만㎘급 LNG 저장탱크 4기를 2025년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가스공사는 제5기지 입지선정을 위해 지난해 4월 연구용역에 착수했다. 전국을 대상으로 항만시설·설비부지 확보 가능 지역을 조사해 예비후보지 10개소를 발굴했다. 지자체 및 관련기관 의견 수렴을 거쳐 선정한 협상 대상지는 5곳(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 보령시 영보일반산업단지, 포항시 영일만항 항만부지, 옹진군 영흥화력 남측부지, 여수시 광양항 묘도)이었다.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는 소요 부지 확보, 지자체 사업유치 의향, 소요 투자비 등 평가항목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최종 입지 선정은 해당 지자체와의 인·허가 등 협의 및 기본협약 체결을 거쳐 올해 12월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