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인공지능 로봇으로 고객 응대

조환익 한전 사장(가운데)이 인공지능 로봇 '파워봇'을 살펴보고 있다.
<조환익 한전 사장(가운데)이 인공지능 로봇 '파워봇'을 살펴보고 있다.>

한국전력은 28일 서초지사에서 음성대화형 인공지능(AI) 로봇인 '파워봇'으로 고객응대 서비스를 시작했다.

파워봇은 내방 고객을 직접 응대하는 창구로봇과 직원 업무를 보조하는 비서로봇 두 종류다. 창구로봇은 요금조회, 명의변경, 이사정산, 각종 청구서 발행, 전기 요금계산 등을 지원한다. 비서로봇은 직원 대상으로 각종 사내규정과 통계 조회, 직무코칭, 통역서비스 등 비서업무를 수행한다.

고객응대 창구로봇은 고객의 음성을 인식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동작인식과 딥러닝 기술을 탑재해 스스로 학습한다. 한국어뿐만 아니라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외국어 서비스와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화서비스도 가능하다.

한전은 서초지사와 영등포지사에 AI 로봇을 배치해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AI 로봇을 활용한 고객서비스를 시작했다”면서 “부족한 점이 발견되면 보완해 내년에 전국 지사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전, 인공지능 로봇으로 고객 응대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