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자동차제작사, 배출오염물질 저감 위한 자발적 협약·협력

자동차 배출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환경부와 자동차 제작·수입사가 협력한다.

환경부는 국내 5개 자동차제작사,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와 함께 '자동차 배출오염물질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식'을 연다고 27일 밝혔다. 협약식은 28일 서울 LW컨벤션센터에서 열리며, 참여하는 자동차제작사는 현대·기아, 한국지엠, 르노삼성, 쌍용 등 5개사다.

배출가스 시험을 받고 있는 차량. [자료:환경부]
<배출가스 시험을 받고 있는 차량. [자료:환경부]>

이번 협약식은 업계가 자발적 저감 방안의 성실한 이행을 공표하고, 향후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환경부와 자동차제작사가 상호 긴밀히 협력할 것을 다짐하는 자리다.

협약식에 앞서 환경부는 중소형 경유차에 대해 오는 10월부터 새롭게 도입되는 강화된 실내시험방식(WLTP)을 기존모델에 한해 일부 유예해 주기로 했다.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 증가량(377톤/년)을 업계 자발적 감축을 통해 상쇄하고 약 80톤을 추가 저감하는 협력 모델을 만들었다.

협약식에서 각 자동차제작사는 WLTP 일부 유예에 따른 질소산화물 증가량을 상쇄하기 위해 환경부에 제출한 저감방안 이행을 서약한다.

쌍용자동차는 2019년 9월부터 시행되는 실도로 인증기준(RDE-LDV)을 차종별로 3∼12개월 단축해 적용할 계획이다. 실도로 인증기준을 준수하는 경유차는 실제도로에서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현재의 약 5분의 1 수준인 0.168g/㎞ 이내로 감소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국내에서 제작되는 차종들이 WLTP 시험의 최대가속 구간에서 기준을 만족키 어려워 30% 이내에서 유예물량을 활용해 생산하되, 실도로 배출량을 WLTP 인증을 통과한 차량(0.407g/㎞)보다 낮은 수준인 0.32g/㎞이내로 관리한다.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지엠, 수입사 등은 일부차종에 국한해 쿼터물량을 활용하더라도, 우리나라와 유럽연합(EU)의 가이드라인(0.4g/㎞) 이내로 실도로 배출량을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환경부는 자발적 저감을 통해 1년간 쌍용 140여톤, 르노삼성 180여톤, 기타 제작사 140여톤의 질소산화물을 각각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환경부는 이들 자동차 제작사의 질소산화물 저감 이행 여부를 분기별로 확인할 계획이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환경과 사람에게 이로운 기술이 세계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갖게 될 것”이라며 “배출가스 저감을 위해 자동차제작사가 협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