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세계재생에너지총회' 서울서 열린다

신재생에너지 분야 대표 행사인 세계재생에너지총회(IREC)가 2019년 10월 23~26일 서울에서 개최된다.

태양광발전소.
<태양광발전소.>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2017년 IREC에서 2019년 IREC 유치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IREC는 재생에너지 분야 국제 비영리단체 REN21이 주최하는 국제 총회로 격년 주기로 열린다.

총회에는 유엔공업개발기구(UNIDO), 국제에너지기구(IEA) 등 국제기구와 각국 에너지 부처 장관급 인사, 업계 최고경영자(CEO) 등 100여 개국에서 4000명 이상 참석한다. 고위급 라운드테이블, 전시회, 세미나, 패널토론, 워크숍 등이 진행된다.

산업부에 따르면 REN21의 운영위원회는 한국이 아시아 최초로 원전과 석탄 발전 단계적 폐쇄를 공식적으로 선언한 국가라는 점에 주목한 것으로 알려졌다. REN21 운영위원회는 한국이 신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에너지전환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정부는 2019년 총회에서 '제5차 신재생에너지 기본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총회 유치로 신재생에너지 분야 외교 강화, 글로벌 기업과의 비즈니스 기회 확대,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경제효과도 기대된다.

우리 정부는 지난 7월 산업부, 외교부, 서울시, 학계 전문가 등 민관 합동으로 구성된 IREC 유치위원회를 발족해 활동을 펼쳤다. 지난 7월 14일에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성과, 한국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 의지 등 유치 타당성을 담은 유치제안서를 제출했다.

강남훈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유치위원장을 맡아 국제재생에너지기구(IRENA) 사무차장 등 핵심인사와 방문 면담 등을 통해 유치활동에 공을 들였다. 멕시코 IREC에도 한국관을 설치해 한국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홍보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대회 개최로 신재생에너지 전환을 위한 정부 차원의 강력한 의지를 국제사회에 천명하게 됐다”며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큰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