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석, 쑥스러워하던 모습은 어디? 적극 어필 "러브는 언제 찾아올지 몰라"

사진 = SBS 불타는청춘
<사진 = SBS 불타는청춘>

'불타는 청춘' 정유석의 이연수에 의미 심장한 말을 건넸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함께 맥주를 마시며 대화를 나누는 정유석과 이연수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맥주를 마시던 이연수는 "지난 주 방송 봤어? 너랑 나 사이를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더라" 라고 말했다.

그녀의 말을 들은 정유석은 내가 나오는 방송은 쑥스러워서 보지 못했다. 나에게 누나는 그냥 누나지" 라고 대답했다.

하지만 정유석은 "사람일은 어떻게 될 지 모른다 러브는 언제 찾아올지 모르는 일이다" 라며 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이연수 역시 "너를 보다 보면 정이 들지도 모르겠다" 라고 대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윤지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