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폐기물 수입 중단에 美 긴장 "5조원대 재활용 사업 위기"

중국이 해외 폐기물 수입을 중단하면서 미국 재활용 업체가 긴장하고 있다고 CNN머니가 12일 보도했다.

中 폐기물 수입 중단에 美 긴장 "5조원대 재활용 사업 위기"

중국은 7월 세계무역기구(WTO)에 이번 달 부터 폐플라스틱, 폐지 등 24가지 고체 폐기물 수입을 중단하겠다고 통보했다.

폐기물과 쓰레기는 미국의 대중 6대 수출 품목이다. 중국이 수입을 중단하면 미국 재활용업체가 직격탄을 맞을 수 있다. 이들 업체 연간 사업규모는 50억달러(약 5조6000억원)에 달했다.

지금껏 로스앤젤레스(LA)-시카고 간 철도 운임보다 싼 비용으로 폐기물을 수출해왔다. 중국산 수입품을 싣고 온 컨테이너선이 빈 컨테이너로 돌아가지 않으려고 운임을 대폭 인하한 덕분이다.

미국 고철재활용산업협회(ISRI)는 이번 조치로 대중국 거래의 20%가량이 위험해질 것으로 추정했다. 중국이 언제 수입을 중단할지 불확실한 점도 혼선을 부추긴다.

ISRI 관계자는 “중국이 전환을 위한 시간을 사실상 주지 않고 있다”면서 “수입 업체가 주문을 취소하거나 신규 주문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