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꼬치 캐주얼 카페 ‘양밤(양꽃이피는밤)’, 하반기 높은 매출로 고객과 가맹점주 모두 만족

양꼬치 캐주얼 카페 ‘양밤(양꽃이피는밤)’, 하반기 높은 매출로 고객과 가맹점주 모두 만족

고객에게는 합리적인 가격에 메뉴를 제공하고, 가맹점주들에게는 매출이 보장되는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언제나 환영 받는다. 고객뿐만 아니라 창업자들에게도 관심의 대상이 되는 것이다.

외식 트렌드가 자주 바뀌고 소비자의 니즈도 다양하기 때문에 모두를 만족시키기는 것이 어려운데, 남녀노소 다양한 연령층을 확보함과 동시에 천편일률적인 방식에서 벗어나 새로움과 차별화된 요소를 적절히 접목한 아이템은 요즘과 같은 불황에도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고 창업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양꼬치 캐주얼 카페 ‘양밤(양꽃이피는밤)’는 고객과 가맹점주를 모두 만족시키는 브랜드다. 불황에도 영업을 활성화시킬 매력을 갖추고 있고 다양한 연령층 확보가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가지고 있었던 양꼬치에 대한 편견을 깨고 양꼬치 캐주얼 카페를 표방하고 있다. 접근하기 어렵고 무거웠던 양고기가 아닌 색다른 맛과 깔끔하고 멋있는 인테리어, 냄새 없는 최고급 육으로 완성한 품질 높은 육질 등이 이러한 편견을 깨어 부수고 좀 더 대중화될 수 있도록 신경을 썼다.

특별한 이유는 자체개발 소스로 특별한 맛을 선사한다는 점이다. 그 밖에도 스텔라아르투아 산토리 프리미엄몰츠 등 쉽게 접하지 못하는 프리미엄 생맥주를 도입하여 펍에서만 느끼던 감성까지 더하고 있다.

이처럼 세련된 인테리어와 다양한 소스를 활용한 메뉴의 다각화, 양꼬치와 어울리는 맥주의 조화로움은 경기 불황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매력으로 성공적인 창업을 이끌고 있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업체 관계자는 “차별화된 브랜드컨셉트와 체계적인 시스템을 기본으로 ‘양밤(양꽃이피는밤)’은 불황 속 성공창업을 이끌 대표적인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면서, “다수의 성공사례가 그 저력을 입증하고 있다. 상담을 받아보면 더욱 성공 경쟁력을 확실하게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보라 기자 (bora@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