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령, 역효과 부른 사과문? "나를 아는 사람은 다 안다" 비난 이어져

 김윤지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사진 = SBS
<사진 = SBS>

개그맨 신종령이 게시한 사과문이 역효과를 부르고 있다.

지난 11일 신종령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화했다.

비공개 전환과 동시에 그는 자기 소개란에 짧은 사과문을 게시했다.

신종령은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합니다 저만 너무 당당하다고 경솔했습니다" 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 아는 분은 아시겠지만 나쁜 사람 아닙니다ㅠ" 라는 말과 함께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사과문을 접한 누리꾼들은 "당당하고 경솔하고 난리났네" "본인이 나쁜 사람이 아니라고?" "이게 사과문인지 호소문인지" 등 신종령을 향한 비난과 질타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