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인천 남동공단에 에너지+보안 스마트시티 추진

주영범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장(왼쪽부터)이 박순용 남동공단 경영자협의회장, 윤경림 KT 미래사업추진실장, 조동암 인천광역시 부시장에게 에너지관제 플랫폼을 설명하고 있다.
<주영범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장(왼쪽부터)이 박순용 남동공단 경영자협의회장, 윤경림 KT 미래사업추진실장, 조동암 인천광역시 부시장에게 에너지관제 플랫폼을 설명하고 있다.>

KT가 인천 남동공단에 입주한 중소기업에 에너지와 보안 플랫폼을 결합한 미래 융합기술을 제공한다. 에너지·보안 비용 절감으로 중소기업 경쟁력을 키운다. 스마트시티와 연계해 지역사회 동반성장 모델을 만든다.

KT는 인천시,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남동공단 중소기업 대상으로 '에너지·보안 분야 실증사업'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KT-MEG센터
<KT-MEG센터>

KT는 실증사업에 인공지능 기반 에너지 관제 플랫폼 'KT-마이크로에너지그리드(MEG)'를 활용한다. 남동공단 입주기업의 전기 사용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제조업 환경에 적합한 에너지 효율화 모델을 제공한다. 사물인터넷(IoT)을 연계한 영상보안 서비스 'KT 기가아이즈(GiGAeyes)'도 적용한다. 클라우드 CCTV를 통한 침입감지, 가상의 동선 관리 등 최적화된 지능형 보안체계 모델을 개발해 남동공단 보안 인프라를 개선한다.

남동공단은 경기 지역 제조 중소기업의 인큐베이터 역할을 하는 곳이다. 산업 중심 단지 조성으로 근로자 생활인프라가 부족하고 일부 시설이 낙후됐다. KT와 인천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남동공단 내 인프라를 개선하고 노후화된 산업단지 이미지도 제고할 것으로 기대했다.

박순용 남동국가산업단지 경영자협의회장은 “산단 입주기업의 부담요인 중 하나인 전기요금을 절감하고 후배 벤처 기업인의 사업이 성장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KT와 인천센터는 KT의 미래융합 혁신 기술을 체험하고 중소기업이 보유한 스마트시티 기술을 테스트하는 '스마트시티 사업협력센터'를 개소했다.

센터에는 스마트 가로등, 스마트 에너지, 통합보안관제시스템 등이 전시된다. 중소기업인이면 누구나 체험 가능하다. 개발자는 KT의 'IoT 메이커스(Makers)' 인프라를 이용해 솔루션 연동으 시험한다. 센터 내 IoT 기기와 부품 등을 이용해 새로운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다.

KT는 에너지·보안 분야 실증사업을 통해 확보한 데이터와 고객 체험 의견, 현장 적용 경험을 스마트시티 사업협력센터와 연계한다. 기업이 신규 사업모델을 개발할 수 있도록 육성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윤경림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 부사장은 “실증사업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동반성장 모델이 정립되길 기대한다”며 “지자체, 스타트업, 대기업이 윈윈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