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너지,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 진출

한화에너지,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 진출

한화에너지가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에 진출한다.

한화에너지는 최근 열린 이사회에서 대산산업단지에 50㎿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위한 특수목적법인 설립과 지분 취득을 승인했다고 28일 밝혔다. 한화에너지는 지난해 12월 한국동서발전, 두산, SK증권과 함께 공동개발협약을 체결했다.

한화에너지는 충청남도 서산시 대산산업단지에 세계 최초·최대 규모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한다. 오는 12월 착공해 2019년 11월 상업생산 예정이다. 총 2550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연간 약 40만㎿h(약 8만여 가구의 연간 사용량) 전력을 생산한다.

한화에너지가 건설하는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연소과정을 통해 전력을 생산하는 기존 화력발전 방식과 달리,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 반응을 통해 발전하는 방식이다.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높은 효율이 특징이다.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발생이 전혀 없는 친환경 발전설비다.

프로젝트는 세계 최초로 부생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대형 연료전지 발전사업이다. 국내에서 부생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연료전지발전소는 없다. 모두 천연가스를 개질해 사용한다.

한화에너지는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 진출로 기존 집단에너지 사업, 태양광 발전사업과 함께 친환경 종합에너지기업 입지를 강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류두형 한화에너지 대표는 "향후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 확대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친환경 종합에너지기업으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