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리안, '깐깐하게 고른 생리대'라 홍보하더니 '충격'…"부작용 후기 급증"

릴리안, '깐깐하게 고른 생리대'라 홍보하더니 '충격'…"부작용 후기 급증"

깨끗한 나라의 '릴리안 생리대'가 논란의 아이콘으로 급부상되고 있다.

한 매체는 20일 식약처가 최근 '릴리안 생리대' 부작용 사태를 파악하고 8월 내에 해당 물품을 수거, 9월에 검차 착수할 계획임을 알려 시선을 끌었다.

앞서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릴리안 생리대'를 검색했을 시 최상단에 '깐깐하게 고른 100% 순면'이라는 광고가 게재돼 눈길을 모으고 있다.

하지만 현재 복수 카페에서는 사용자들의 부작용 후기가 급증하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릴리안 생리대' 사용자들은 "깐깐하게 골랐더니 이게 무슨 일", "모든 생리대를 다 조사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현우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